칠곡군청 부자(父子) 공무원, 나란히 승진해 화제
칠곡군청 부자(父子) 공무원, 나란히 승진해 화제
  • 강성화
  • 승인 2019.01.01 14:41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[칠곡]한 직장에서 공직자의 길을 걸어가는 부자(父子)가 같은 날 나란히 승진해 화제가 되고 있다. 칠곡군에서 근무 중인 아버지 장명익(58세) 의회사무국장과 아들 장효수(28세) 주민생활지원과 주무관이 그 주인공.

장 국장은 1980년 행정공채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. 변리사인 큰 아들과 달리 아버지의 대를 이어 공직자의 길을 선택한 작은 아들은 2013년부터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다. 2015년 7월 칠곡군 사회복지직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며 이들 부자는 칠곡군청이라는 한 건물에서 한솥밥을 먹기 시작했다.

이때부터 장 주무관의 아침 인사는“아버지 다녀오세요”에서“아버지 출근 합시다”로 바뀌고 직장 동료로서의 새로운 인연을 맺게 됐다.

부자이자 동료로서의 길을 온 지 3년 반이 지난 1월 1일자로 장 국장은 행정사무관에서 서기관으로 장 주무관은 사회복지 서기보에서 서기로 승진하는 겹경사를 맞았다.

그러나 승진인사가 발표되던 날 새벽에 장 국장의 장모이자 장 주무관의 외할머니가 유명을 달리해 이들 부자는 장례식장에서 승진 소식을 접했다.

장 국장은“인생사 새옹지마라는 말이 생각났다. 승진의 기쁨보다 장모님을 여읜 아픔이 더욱 컸다”며“장모님이 하늘나라로 떠나면서 군민을 위해 더욱 봉사하라고 주신 마지막 선물이라 생각한다”고 했다.

이어“저와 작은 아들은 장례식장의 보름달을 바라보며 장모님의 뜻 대로 군민을 위해 더욱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”고 밝혔다.

특히“아들이 내가 어떻게 근무하는지 두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”며“효수에게 떳떳한 아버지이자 선배 공무원이 될 수 있도록 공직을 떠나는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장 주무관은 공직시험에 합격한 후“아버지처럼 살기 위해서..”라고 소감을 밝힐 만큼 아버지에 대한 존경과 믿음이 유별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.

그는“아버지가 먼저 걸었던 길을 함께 걸으며 성장해 나가는 게 꿈이다” 며“저 역시 부끄럽지 않은 아들이 되어 아버지의 대를 이어 군민에게 봉사하는 삶을 살아갈 것”이라고 했다.

  <자료제공:칠곡군>    <경북투데이뉴스(c)-무단전재.재배포금지>

  강영주 <kbtnewsju@daum.net>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  • 경북 예천군 예천읍 군청로 2
  • 대표전화 : 054-655-3344
  • 팩스 : 054-652-3777
  • 사업자등록번호 : 512-08-49778
  • 입금계좌번호 : 농협)351-0651-6242-83
  • 예금주 : 강성화
  • 법인명 : 경북투데이뉴스
  • 제호 : 경북투데이뉴스
  • 등록번호 : 경북 아 00281
  • 등록일 : 2013-10-25
  • 발행일 : 2013-10-25
  • 발행·편집인 : 강성화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강성화
  • 경북투데이뉴스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19 경북투데이뉴스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kbtnews@daum.net
ND소프트